[6/9 수정]업데이트 미리보기 [6/9->6/11]

CM Ram

Community Manager
Staff Member
May 1, 2020
40
6
8


안녕하세요,
아스텔리안 여러분.

6/9일로 예정되어 있던 점검일정이 아래와 같이 변경 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이후 패치노트 확인 부탁드립니다.

점검 시간:

[날짜] 2020.06.11(목)
[시간] 16:00 ~ 21:00 (KST) / 00:00 ~ 5:00 (PDT) / 07:00 ~ 12:00 (UTC)

감사합니다.

---------------------------------------------------------------------------------------------------

안녕하세요. 마스터.

6월9일에 예정되어 있는 업데이트의 미리 보기 공지를 담당한 피스케에요.
사실은요, 제가 이렇게 중요한 역할을 맡을 수 있을지 너무 걱정이 돼서요. 한 잠도 못 잤답니다.
그런데 로타가 저한테 그랬어요. 자기가 다 써줄 테니까, 전 앞에서 방패만 하라고요.
무슨뜻 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좋은 이야기 같아요.



1. 그레리프, 라그락, 아스타라 일일 퀘스트가 삭제되고 주간 퀘스트가 변경됩니다.

마스터. 툴리에가 업데이트 되고 너무 많은 일일퀘스트에 지치셨죠?
그래서요. 그레리프, 라그락, 아스타라 사냥 퀘스트가 바뀐다고 해요.
퀘스트가 확 줄어드는 거에요!
한 주에 한 번, “흩어진 신의 파편” 퀘스트에 다 합친다고 로타한테 들었어요.
“흩어진 신의 파편”은 그레리프, 라그락, 그리고 아스타라 아무데서나 얻을 수 있대요.
정말 엄청엄청어어엄청 큰 신이 흩어졌나 봐요. 호, 혹시 흩어지면서 죽진 않았겠죠?
신님이 불쌍해요. 우리가 얼른 모아줘요. 마스터.



2. 그레리프, 라그락, 아스타라 보스들의 퀘스트가 삭제되고 더욱 강해집니다.

그레리프, 라그락, 아스타라에 있던 보스들이 엄청 강해진다고 해요.
오랜 시간 아트라가 풍부한 땅에 있어서 강해졌다고 로타가 그랬어요.
피스케도 아트라 덩어리 같은 마스터 옆에 항상 있으니까 저렇게 강해지겠죠?
지금 제가 몇 성이냐 하면요……
음, 마스터. 우리 함께 강해져요! 피스케는 괜찮아요.
어, 그런데 제가 무슨 이야기하고 있었죠?
보스. 맞아요. 보스가 쓰러지면요. 전투에 참가한 모든 성령사님들이 공정하게 보상을 받을 수 있어요.
대신에 보스들이 주던 주간 퀘스트는 사라진대요.


3. 아스텔 등급 상승 시 덱효과 포인트 증가

마스터. 지금까지 우리 아스텔들은 등급이 낮으면 너무 약했었잖아요?
이제 낮은 등급 친구들도 덱효과는 좋게 받을 수 있게 변경된다고 해요.
더 많은 친구들을 다양하게 활용하면요. 마스터만의 덱버프를 맞출 수 있어요.


4. 아트라 포션

아트라 포션은 우리 아스텔을 여럿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는 귀한 아이템이에요.
하지만 소모품 인벤토리가 부족하니 막 버리고 그랬잖아요.
사실 그렇게 버려지는 아트라 포션 볼 때마다 피스케는 심장이 쿵쾅거렸답니다.
그런데요. 여기저기서 주던 파란색 아트라 포션이 한 종류로 바뀐다고 해요.
접속보상 아트라 포션이나, 인던에서 보스가 주는 아트라 포션이나, 성령사 주화로 얻는 아트라 포션 같은 거요.



지금까지 피스케였습니다.
휴우, 어때요? 좋은 소식이었나요? 혹시 피스케가 무슨 실수하지 않았나요?
사실 공지같이 중요한 일은 저보다는 똑똑한 로타가 해야 할 거 같아요.
그런데 로타는 하기 싫대요. 캉체도 아주 똑똑해요. 그런데 갑자기 배가 아프다며 가버렸어요.
링크는요. 공지담당GM이 되면 불사신이 될 거라고 했어요. 피스케는 그게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어요.
그래도 피스케는 아스텔리아의 새 소식을 가장 먼저 마스터한테 전할 수 있어서 기뻤어요!
마스터. 다음에도 또 전할 소식이 있으면요. 제가 제일 먼저 달려올게요!
 
Last edited:

GoVirgo

Astellian
Sep 26, 2019
89
75
18
업데이트 소식 감사드립니다. 기대가 되는 업데이트들입니다. 특히 2-4번은 아주 좋은 업데이트 같습니다.
하지만 1번 내용에 대해서는 피드백을 드리고싶습니다.

현재 일일 퀘스트 (일명 일퀘) 중에 성령사의 동전이 리워드로 지급되는 일퀘를 제외한 나머지 일퀘(수집형 퀘스트)들은 혼자 수행하여야 하고 그 들어가는 시간에 비해 보상이 적기 때문에 사장된 컨텐츠이라 생각되며 따라서 삭제되거나 개편되는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성령사의 동전을 얻을수 있는 퀘스트는 현재도 많은 유저들이 즐기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퀘로 얻을수 있는 성령사의 동전은 모두 완료시 하루에 90개로서, 주간퀘스트로 주어지는 보상 (총 630개 성령사 동전 외 1500개의 신성한 교단의 문양 주화) 에 비해 미미한 편이라, 이미 많은 유저들이 이 퀘스트를 하나의 옵션으로 생각하여, 하고 싶은 사람은 하고 하기 싫은 사람들은 안해도 크게 상관이 없는 퀘스트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굳이 삭제 하지 않아도 무방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성령사의 동전을 수집할수 있는 일퀘 컨텐츠는 그냥 삭제하기에는 아직 몇가지 장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퀘를 수행함으로써, 신의 조각을 같이 수집하여 주간퀘의 일부나 전부를 완료할수 있습니다. 많은 유저들이 자동사냥으로 신의 조각을 수집하고 주간퀘스트를 완료하고 있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자동사냥을 하여 주간퀘를 하기보다 직접 일퀘를 수행하여 미미하지만 일퀘의 보상도 받을겸 주간퀘를 같이 수행한는 것을 선호합니다. 던전이나 아발론과 다르게 다수의 유저들이 딱히 탱딜힐의 역할이나 참여 유저수에 크게 억매이지 않고 무리를 지어 다니면서 자유롭게 몹을 사냥하며 일종의 사냥여행(?)을 함께 즐길수 있는 컨텐츠는유니크한 즐거움을 주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게임 초기에 가장 재밌게 즐겼던 컨텐츠이며 반복적이긴 해도 아직도 즐겨하고 있습니다. 딱히 죽을 염려도 없고, 누가 하나가 죽거나 해도 퀘스트 수행에 무리스럽지 않으며, 힘들게 사냥하지 않아도 되기에 같이 몰려다니면서 부담스럽지 않은 몹 사냥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정리하자면, 이 성령사의 동전 일퀘는 이미 보상적인 면에서 선택적인 컨텐츠입니다. 저같이 아직 일퀘 컨텐츠를 즐겨하거나, 주간퀘스트를 직접 수행하기를 선호하거나, 같이 무리지어 다니면서 부담스럽지 않는 사냥을 즐기는 유저들에게는 아직도 좋은 컨텐츠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저는 개인적으로 그레리프의 멋진 자연경관을 즐기면서 잠시 휴식시간(?)과 같은 몹사냥을 할수 있는것이 참 신선하고 즐거운 컨텐츠라고 생각합니다.

만일 일퀘가 없어지고 현재 형태의 주간 퀘스트만 남아서 단순히 자동 사냥만 돌려서 성령사의 동전을 얻게 된다면, 이는 게임을 더욱 단순 무료하게 만드는데 일조할것이라 생각되어 집니다. 따라서 성령사의 동전 일퀘는 주간퀘스트와 함께 기존의 형태로 남겨두거나 발전시키는 것이 좋지, 일퀘 자체를 없애고 주간퀘만 남겨 놓아서 자동사냥을 장려하는것은 좋은 컨텐츠를 하나 사장하는것이라 생각됩니다.
 
Last edited:
  • Like
Reactions: Pirylio

Lazuly

Astellian
Oct 4, 2019
27
26
13
1. 일일퀘스트관련
사냥터 일일퀘스트 삭제는 툴리에 이후 늘어난 일일퀘스트 부담을 줄여줄 좋은 패치라고 생각합니다.
사냥터 일일퀘스트를 수행하기 싫어도 다른유저들과 격차가 벌어지기에 억지로 했던 유저들은 환영할겁니다.

단지 걱정되는것은 사냥터 일일퀘스트 삭제로 신규유저나 아직 플레이타임이 얼마되지 않은 유저들의 성령사동전 수급에 차질이 생기지 않을까 우려됩니다.
아예 삭제하는것보다 에이미 반복퀘스트처럼 케릭터당 횟수제한을 두면 어떨지 조심스럽게 건의드립니다.

물론 패치 후 주간퀘스트 보상이 기존 일일/주간퀘스트 보상보다 크다면 문제될것은 없어보입니다.


2. 아트라포션
모든 아트라포션을 겹치게 하여 가방 공간을 절약하는건 좋은패치입니다.
한가지 더 건의 드리고 싶은건 [특별제작]에 아트라포션과 자연의잔유물을 이용하여 상위 아트라포션을 제작할수 있도록 해주셨으면 합니다.
지금은 약초채집후 연금술로만 제작이 가능하기에 신규포션의 활용도가 낮습니다.

3. 신규유저 성장지원
메이빌마을에서 받을수 있었던 성장지원상자가 없어진걸 확인했습니다. 빠른시일내에 다시 추가되어 신규유저들의 편의를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Last edited: